메뉴

물 못 마신 8번 그림자 위해 유재석이 생수병 건넨 기막힌 방법

장영훈 기자 2017.04.30 18:06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역시 유재석이었다.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유재석의 세심한 배려는 더욱 빛났다.


물이 모자라서 마시지 못하는 마지막 8번 그림자를 위해 유재석은 그림자 특성을 적극 활용해 물을 건넸고 이러한 유재석의 배려는 안방극장에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추격전을 하는 동안 거짓말을 할 경우 그림자가 한 명씩 따라붙는 방식의 진실게임 편이 그려졌다.


이날 8명의 그림자들은 유재석 뒤를 껌딱지마냥 졸졸 따라 다니면서 유재석의 모든 행동과 표정 등을 따라하고 다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대화라고는 손톱만큼 안되는 그림자를 보면서 답답해 하던 유재석은 잠시 쉬던 도중 물이 모자라 마지막 8번 그림자가 물을 마시지 못한 사실을 알게 됐다.


유재석은 자리에서 일어나 직접 8번 그림자에게 갖다 주려고 했으나 게임 규칙상 1번부터 8번까지 모든 그림자가 유재석 뒤를 따라다녀 결국 8번 그림자에게 물을 건네주지 못했다.


어떻게 하면 8번 그림자에게 물을 전달해줄 수 있을지 잠시 고민하던 유재석은 자신의 행동을 따라해야만 하는 그림자의 특성을 활용하기로 결심했다.


먼저 입을 벌린 유재석은 바로 옆에 앉아 있는 1번 그림자 입에 물을 넣어줬다. 그러자 1번 그림자 역시 입을 벌리고 있는 2번 그림자에게 물을 줬다. 도미노 게임을 활용한 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다른 그림자들도 유재석의 행동을 따라했고 유재석의 세심한 배려 덕분에 마지막 8번 그림자도 물을 마실 수가 있었다.


유재석의 남다른 배려심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진실게임의 마지막 종점인 진실의 종앞에서 유재석의 진심은 또 다시 빛을 발휘했다.


진실의 종 앞에서 유재석은 '상금 300만원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쁜 마음으로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질문을 받았고 자신있게 "예"라고 답해 진실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방송 내내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준 유재석. 그를 왜 '국민 MC'라고 부르는지 다시 한번 입증해 보인 순간이었다.


GOM TV '무한도전'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물 못 마신 8번 그림자 위해 유재석이 생수병 건넨 기막힌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