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개당 50원'에 '댓글 조작'해주는 사이트 등장

김나영 기자 2017.04.21 09:1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댓글을 조작해주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지난 20일 JTBC 뉴스룸은 댓글 하나당 50원 이면 누구나 댓글을 조작할 수 있는 사이트의 실태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명 블로그나 뉴스 기사, 소셜미디어 등에 '좋아요'와 '댓글'을 돈을 받고 달아주는 업체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블로그 글 조작은 '셀클럽'이라는 사이트를 통해 공개적으로 이루어진다. 댓글 한 개를 달아 주는데 드는 비용은 50원이다. 


단돈 50원 이면 내가 원하는 방향의 댓글을 원하는 시간에 달 수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JTBC


특히 블로그의 경우 공감이나 스크랩을 대신해주고, 팔로워를 늘리며 소셜미디어의 경우에는 '좋아요'와 '댓글'을 늘리는 작업을 한다.


뉴스 댓글 조작도 가능하다. 보도에 따르면 실제 취재진의 기사를 의뢰해본 결과 원하는 댓글과 30개의 추천수가 달리는 데 40초도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


해당 업체는 신상 정보를 생성하는 불법 프로그램을 통해 수많은 계정을 생성하고 이를 통해 댓글을 조작해 왔다고 전해졌다.


실제 몇몇 업체는 입소문 효과가 큰 페이스북 댓글을 자동으로 조작해 다는 프로그램까지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비방 댓글들은 아무래도 추적을 피하기 위해서 해외 VPN이나 이런 프락시를 써서 우회한다"고도 밝혔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