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임신한 아내 '살쪘다'며 버스에 세워두고 자기가 앉는 남편

배수람 기자 2017.04.20 20:1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곧 출산을 앞둔 만삭의 몸인 아내를 버스에 세워두고 빈자리에 앉은 남편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광주의 한 버스에서 만삭인 부인을 향해 "살쪘다"고 말하며 빈자리에 자신이 앉은 남편을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24살 새댁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마트 다녀오는 길에 버스를 탔는데 중간쯤에 남성분과 만삭의 여성분이 함께 타더라며 운을 뗐다.


당시 글쓴이는 하나 남은 자리에 부인이 아닌 남편이 앉은 걸 보고 "'남자가 많이 힘든가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부인은 앉은 남편을 향해 "(내가) 임신 중인데 당신이 앉냐"고 서운한 듯 물었고 남편은 부인을 향해 "너 임신하고 살 너무 쪘어. 살 빼려면 좀 서 있어야지"라고 대답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버스를 타고 가는 내내 부인이 몸을 가누기 힘들어하자 뒤에 앉아계시던 할머니는 남편을 향해 "임신한 부인한테 자리 좀 비켜주지"라고 했고 남편은 "무슨 상관이냐"고 반문했다.


이를 지켜보던 글쓴이는 자신의 자리를 내어줬고 고맙다며 앉는 부인을 본 남편은 "임신한 게 자랑이라고 유세 떤다"고 비꼬는 듯 말했다.


글쓴이는 "저보다 어려 보이던데 사고 친 것 같기도 했다"며 "사고 쳤다고 모든 남자가 배려심이 없지는 않는데 여성분이 너무 불쌍하고 안타깝더라"며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한 달 안에 아이가 나올 것처럼 배가 나온 부인을 두고 그 빈자리에 굳이 앉았어야만 했냐"며 "우리 남편이 그랬으면 바로 이혼"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제발 주작이었으면 좋겠다"며 "임신을 혼자 했냐. 자기 자식 밴 부인한테 저렇게 배려가 없어도 되냐"며 안타까워 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News for you

임신한 아내 '살쪘다'며 버스에 세워두고 자기가 앉는 남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