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뢰 부실 제거로 흙 옮기던 트럭 운전자 죽게 한 육군

김지현 기자 2017.04.20 12:15

인사이트대전차 지뢰 폭발로 심하게 훼손된 덤프트럭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육군이 지뢰 제거 작업을 한 곳에 각종 지뢰가 무더기로 발견되고, 지뢰가 터져 주민이 목숨을 잃는 등 지뢰 제거 작업이 부실하게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2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육군 모 부대는 지난해 강원 철원군 근남면 '동서 녹색 평화 도로 확장 공사'와 관련해 미확인 지뢰가 묻혀 있는 일명 '지뢰 고개'에서 지뢰 제거 작업을 실시했다.


이 부대는 지뢰 폭발에 대비해 방탄 굴착기를 이용했고 2개월에 걸쳐 지뢰 고개에 묻힌 각종 지뢰를 제거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지뢰 탐지가 끝난 곳에서 나온 흙을 옮기던 덤프트럭 운전자 한모(40) 씨가 대전차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지면서 목숨을 잃었다.


인사이트철원 경찰서


폭발 사고가 난 현장은 동서 녹색 평화 도로 확장 공사 현장에서 2㎞가량 떨어진 농지 매립지였으며, 해당 사고가 일어나기 전 현장에서는 대전차 지뢰 2발과 대인 지뢰 1발이 추가로 발견되는 등 지뢰 제거가 허술하게 이뤄졌을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부실 지뢰 제거 의혹이 제기되자 육군은 지난달 6일부터 이달 초까지 다른 군부대를 투입해 추가 탐지 작업을 실시했다. 그 결과 대전차 지뢰 2발과 대인 지뢰 9발 등 지뢰 11발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에 대해 김기호 한국 지뢰 제거 연구소 소장은 "안전을 위해 지뢰를 제거해달라고 요청했는데 다른 지역으로 옮겨 놓은 상황이다"며 "지뢰 고개의 제거 작업은 완전히 엉터리로 실시됐다"고 비판했다.


한편 군 당국은 대전차 지뢰가 폭발한 현장의 추가 지뢰 탐지 작업을 한국 지뢰 제거 연구소에 의뢰하자는 철원군의 요청에 "민간인은 안 된다"며 직접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지뢰 제거 연구소에 따르면 지자체가 올해 지뢰 탐지와 차단 울타리 설치를 위해 관련 군부대에 지원할 예산은 5억여원에 이른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