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 위안부 소녀상 옆에 '박정희 동상' 세우겠다"

황규정 기자 2017.04.20 16:3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부산 소녀상 옆에 쓰레기를 투척하고 불법 선전물을 붙였던 단체가 이번에는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세우겠다고 주장했다.


20일 '진실국민단체'는 오는 21일 오후 3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단체의 대표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며 각종 쓰레기와 폐가구 등을 소녀상 주변에 갖다 놓다가 소녀상 지킴이 단체와 갈등을 빚었던 부산 동구 주민 최모(36) 씨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부산소녀상 옆을 가득 메운 쓰레기들 / 연합뉴스


진실국민단체 관계자는 "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으로 설치됐음에도 동구청이 이를 묵인하고 있다"며 "불법에는 불법으로 맞서기 위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만약 동구청이 불법 설치물을 이유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치우려면 부산 소녀상도 함께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건립하거나 역사를 바로 세운 인물이기 때문에 흉상 대상으로 정했다"며 "21일 오후 3시 소녀상 앞에서 제막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소녀상 설치를 반대하는 문구들 / 연합뉴스 


이에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긴급회의를 가지고 대책 논의에 돌입했다.


부산시민행동 관계자는 "악의적인 흉상 건립은 국민 대다수의 동의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소녀상을 두고 우리 국민끼리 대립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못해 국가기관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부산시민행동은 부산시에 소녀상 보호를 위한 관련 조례 제정을 요구했으며, CCTV 등을 설치해 적극적으로 소녀상을 관리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AD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