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앵앵~' 따뜻해진 날씨 탓에 4월부터 나타난 모기

문지영 기자 2017.04.20 11:14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봄꽃이 활짝 피는 4월, 벌써부터 '모기'가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20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경기도 북부 접경지역 12곳을 대상으로 한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중국얼룩날개모기 밀도 조사에서 올해 13주차(3월 26일∼4월 1일)에 고양에서 1마리의 모기가, 14주차(4월 2∼8일)에는 11마리의 모기가 발견됐다.


의정부에서는 첫 주에 중국얼룩날개모기 1마리가 잡히기도 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모기가 정확히 언제부터 활동을 시작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갈수록 모기 활동이 빨라지는 것은 맞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40년 전에는 6월부터 모기가 활동을 시작했지만 점차 기온이 상승하면서 올해는 그 활동 시기가 2개월 이상 앞당겨진 것이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모기의 생존 기간은 천차만별이지만 보통 유충에서 성충이 된 뒤 2∼3주 정도 살고 기온이 15도 이상이면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4일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지역에서 올해 첫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확인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작은빨간집모기 외에 다른 모기들도 활동 시작 시기가 빨라졌다고 본다"며 "과거에 비해 난방이 잘 되고 한반도 기온이 갈수록 상승하는 것도 원인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News for you

'앵앵~' 따뜻해진 날씨 탓에 4월부터 나타난 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