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프로필 사진' 고를때 친구에게 꼭 물어봐야 하는 이유

김나영 기자 2017.04.19 20:58

인사이트(좌) 다른 사람이 선택한 사진, (우) 본인이 선택한 사진 / Daily Mail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카톡,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프로필' 사진을 설정할 때 친구의 도움이 꼭 필요한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14일(현지 시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본인이 잘나왔다고 생각한 사진과 주변 친구들이 괜찮다고 골라준 사진이 서로 다르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 연구진은 프로필 사진을 보고 상대의 첫인상을 판단할 수 있다는데 입각해 어떤 사진을 선택했을 때 긍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지를 알아봤다.


연구진은 먼저 대학생 102명을 대상으로 본인이 직접 골라온 12장의 셀카 중 프로필 사진으로 적합한 사진 한 장을 고르게 했다.


이어 다른 학생들에게도 서로가 가져온 12장의 사진 중 상대방이 가장 잘 나왔다고 생각되는 사진 한 장을 골라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연구에 사용된 12장의 사진들 / Daily Mail


그 결과 연구진은 실제 본인이 선택한 사진과 다른 사람들이 고른 사진이 서로 다르며 다른 사람이 골라준 사진이 훨씬 더 긍정적인 인상을 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진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선택된 두 장의 사진을 가지고 어떤 사진이 더 좋은지 판단해 줄 심사위원 160명을 추가로 모집했다.


심사위원들에게 학생들의 사진을 10점 만점에 몇 점인지 평가하게 한 결과 다른 학생이 선택한 사진이 본인이 선택한 사진보다 점수가 더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를 이끈 데이비드 화이트(David White)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본인이 생각한 모습과 상대방이 판단한 모습이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앞으로 프로필 사진을 변경할 때 친구에게 물어볼 것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구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프로필 사진 변경에 최선의 선택을 하고 싶다면 다른 사람들의 눈을 믿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좌) 다른 사람이 선택한 사진, (우) 본인이 선택한 사진 / Daily Mail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