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준표 "직장인들 '해고' 쉽게 해야 된다"

문지영 기자 2017.04.19 16:55

인사이트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집중 유세를 하고 있는 홍준표 후보의 모습 / 연합뉴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근로자들의 해고를 쉽게 해야 한다는 취지의 노동 공약을 내놨다.


지난 17일 홍준표 후보는 대구 동성로 유세 현장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으로 '쉬운 해고'를 제시했다.


이날 홍 후보는 "해고됐다가 다시 들어오고 이렇게 유연성을 확보해줘야 비정규직이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이는 정규직은 한 번 채용하면 해고가 어려워 기업들이 비정규직 노동자를 많이 뽑고 있다는 분석이다.


홍 후보는 "현재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훨씬 많다"며 "강성 노조들이 해고를 못하게 하고, 대한민국 노동법과 노동단체 때문에 우리나라의 해고가 세계에서 제일 어렵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집중 유세를 하고 있는 홍준표 후보의 모습 / 연합뉴스


그러면서 홍 후보는 "해고를 못하게 하니까 기업이 정규직 채용을 안 한다"고 강조하면서 자신이 당선되면 정규직 채용을 늘리는 기업에 법인세 혜택을 주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강성 노조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홍 후보는 "우리나라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강성노조가 이익과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일자리를 자녀에게 세습하고 걸핏하면 파업한다"며 "그래서 우리 기업들이 국내 투자를 하지 않고 해외로 나간다"는 주장을 폈다.


이런 이유 때문에 홍 후보는 자신이 집권하면 강성 노조를 혁파해서 해외에 나가 있는 기업들을 국내로 돌아오도록 함으로써 청년 일자리 110만 개 이상을 창출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홍 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공공일자리' 공약을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가 공공일자리를 만든다고 하는데, 그것은 국민들의 세금을 나눠먹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News for you

홍준표 "직장인들 '해고' 쉽게 해야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