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생 모은 돈을 자식 아닌 '소방관'에게 기부한 70대 노인

권길여 기자 2017.04.19 11:41

인사이트(좌) KBS1,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순직하거나 공무 중 부상을 당한 소방관들의 자녀를 위해 전재산을 기부하고 있는 할아버지가 있다.


19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성남시 분당구에 사는 민영우(73) 씨가 기부한 1억원을 순직한 소방공무원 유자녀에게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기부 된 돈은 민씨의 바람대로 올해 순직한 소방공무원 유자녀 27명에게 200~500만 원씩 전달된다.


서울에서 36년간의 직장 생활을 마친 민씨는 평생 번 여윳돈을 노후 준비나 결혼한 세 아들을 위해 쓰기보다는 조금 더 의미 있게 쓰고자 했다.


인사이트KBS1


그러다 칠순이 되던 2015년 한 방송을 통해 소방공무원들의 노고와 헌신에 대해 접했고, 평생 모은 돈을 소방공무원을 위해 쓰기로 마음먹었다.


민씨는 2015년부터 3년 동안 1억원 씩 기부해 총 78명의 소방공무원 자녀에게 도움을 줬다.


민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제일 먼저 재난처로 가는건 낮밤없이 소방공무원이다. 내가 또 힘이 닿으면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을 위해 사고를 당한 소방공무원을 도우려는 민씨의 마음이 소방대원들의 가족에게는 큰 희망이 되고 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