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심상정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하고 10억엔 돌려주겠다" (영상)

문지영 기자 2017.04.19 11:22

GOM TV '외부자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박근혜 정부의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를 공식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 심상정 후보는 대선 공약을 검증받는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여옥 작가는 최근 소설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작가 츠츠이 야스타카가 위안부 소녀상을 희롱하는 망언을 한 것을 언급하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또 전 작가는 일본 지식인들이 "종군 위안부가 뭐가 힘드냐, 누워서 돈을 번 것 아니냐"라고 망언한 사례를 전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위안부 합의'는 용서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 대통령이 된다면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겠냐는 전 작가의 질문을 받은 심 후보는 "과거를 감추고 싶은 정치가들이 합의한다고 역사를 덮을 수는 없다"며 말문을 뗐다.


인사이트채널A '외부자들'


심 후보는 "역사는 기억해야 하는 것"이라며 지난해 대정부 연설 당시 국회에 소녀상을 세우자고 목소리를 높였던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심 후보는 "일본의 젊은 정치 지도자가 와서 무릎을 꿇을 때 한일간의 진정한 화해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심 후보는 인권문제는 국제적으로 '당사자주의'라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과 협의 없이 불가역적으로 결정된 '한일 위안부 합의'의 공식 파기를 선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 파기 공식 선언하고 10억엔을 돌려주겠다. 마음 같아서는 윤병세 장관도 같이 보내버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심 후보는 한일 위안부 합의가 성사되는 데 영향을 끼친 미국도 반인륜적 전쟁범죄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을 지키려는 대한민국의 노력을 쉽게 부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보며 "우리 지도자의 확고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인사이트채널A '외부자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News for you

심상정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하고 10억엔 돌려주겠다"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