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의 계시' 받아 주식투자 성공한다며 200억 뜯어낸 목사

배수람 기자 2017.04.18 20:45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신의 계시로 투자하는 주식 종목마다 주가가 오른다며 교인들로부터 투자금 2백억 원을 가로챈 목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교인들을 상대로 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목사 박모(53) 씨와 연구소 상담팀장 김모(35)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박 씨로부터 급여를 받고 중간 간부 역할을 하며 투자금 유치에 나선 김모(50) 씨 등 18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0년 1월 서울 강남에 종교적 색채를 띤 경제 연구소를 세우고 지난해 8월까지 교인 150여명에게 "투자를 하면 월 최고 8% 배당금을 주겠다"고 속여 200억 원을 뜯어냈다.


박 씨는 "하나님 명령으로 하는 것이므로 투자를 안 하면 데려간다"며 "하나님의 감동과 계시로 고수익을 올려 약정한 수익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설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TN


또한 신도들을 서로 결혼시키거나 본인이 직접 양부모를 자처하며 끈끈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렇게 빼돌린 돈으로 박 씨는 수억 원에 달하는 고급 수입차 여러 대를 타고 다니며 호화생활을 즐겼다.


인사이트YTN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신고하면 믿음에 대한 의심이 생긴다"고 교육한 박 씨의 말을 믿고 제때 신고하지 못해 피해가 불어난 이유를 설명했다.


경찰은 박 씨 일당의 역할 분담 및 내부질서 유지 체계가 폭력조직과 다름 없다고 보고 형법 제114조 범죄단체 조직죄도 함께 적용키로 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