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갤럭시S8' 시리즈 개통 앞두고 '붉은 액정' 품질 논란

김소영 기자 2017.04.18 10:33

인사이트갤럭시S8 디스플레이 비교, 양 옆의 붉은 빛이 강하다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의 일부 제품이 액정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전자업계 등에 따르면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를 배송받은 예약 구매자들 사이에서는 "디스플레이가 비정상적으로 붉은색을 띠어 눈이 아프다"는 얘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소비자들은 갤럭시S8 시리즈 제품과 다른 제품을 비교한 사진을 제시하며 액정의 전면이나 일부분이 유난히 붉은 것을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는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접목한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때문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갤럭시S8 디스플레이 비교, 우측의 붉은 빛이 강하다 / 온라인 커뮤니티


갤럭시S8 시리즈의 색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채택한 '딥 레드' 기술이 대량생산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품질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색상 문제는 전부터 제기됐던 것이라며 일정 수준의 색상 치우침 현상은 '색상 최적화 설정 기능'으로 보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8일부터 본격적인 갤럭시S8 개통을 시작한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