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초여름 기온 기록한 오늘(16일)···광주 '30도' 넘었다

김연진 기자 2017.04.16 21:2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이틀째 이상고온 현상이 발생하며 초여름 날씨가 찾아와 시민들이 때 이른 피서에 나섰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남쪽 해상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고온 현상이 발생하며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78년 만에 4월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오늘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4도, 대구 29도, 경북 영덕 30도, 광주 30.4도로 올봄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다.


계절을 한 달 이상 앞서는 고온 현상으로 인해 휴일을 맞아 나들이를 나선 시민들은 얇고 가벼운 옷차람으로 벌써부터 더위를 피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30.4도로 전국에서 최고기온을 기록한 광주 시민들은 이례적인 고온 현상으로 곳곳에서 여름같은 옷차림으로 외출을 나섰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직은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며 일교차가 커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17일)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고온 현상을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