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월호 3주기'인 오늘(16일), 올봄 가장 따뜻하다

김연진 기자 2017.04.16 07:5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세월호 참사 3주기인 오늘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이며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질 전망이다.


16일 기상청은 전국이 일본 남쪽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밝혔다.


아침부터 맑은 날씨가 이어지다 오후부터 점차 흐려져 밤에는 전남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약 5㎜ 내외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 기온은 8도에서 17도, 낮 최고 기온은 18도에서 28도로 평년 기온을 웃도는 다소 더운 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먼바다에서 0.5~2m로 일겠고, 남해 앞바다는 0.5~1.0m, 먼바다는 0.5~2.5m로 일겠다. 동해 앞바다는 0.5~1.5m, 먼바다는 0.5~2m로 일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을 중심으로 증가해 '나쁨' 단계를 보이겠고, 대기순환이 원활한 남부지방은 '보통' 단계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평년보다 높은 기온이 이어지고 있지만 일교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