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꽁치캔에 머리 껴 '죽어가는 길냥이' 구조해준 경찰관

김소영 기자 2017.04.15 19:48

인사이트Facebook 'seoulpolice'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불의의 사고로 죽을 뻔한 길냥이를 구한 경찰관들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지난 1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통조림 캔에 머리가 낀 길냥이를 구조해준 경찰관들의 소식을 전했다.


용답파출소 장재훈(58) 경위와 조영래(35) 경사는 지난 12일 새벽 길냥이 한 마리가 통조림 캔에 머리가 껴 죽어간다는 신고를 받았다.


두 경찰관이 다급히 간 곳에는 갈색의 길냥이 한 마리가 꽁치 캔에 머리가 낀 채 온몸을 떨고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seoulpolice'


길냥이는 공기가 통하지 않는 상황에 패닉이 온 듯 머리를 벽에 부딪히기도 했다.


길냥이가 죽을 수도 있는 상황에서 장 경위와 조 경사는 기지를 발휘했다.


그들은 시민에게 '절단기'를 빌려 캔을 잘라내기 시작했다.


10분간 실랑이를 벌인 끝에 길냥이는 다친 곳 하나 없이 꽁치 캔에서 머리를 빼낼 수 있었다.


무사히 구조된 길냥이는 "야옹" 한마디 없이 시크한 모습으로 유유히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선을 다해 길냥이를 구한 경찰관들의 이야기에 누리꾼들은 "훈훈하다", "길냥이도 속으로 무척 고마워했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seoulpolice'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