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부인, 의원 보좌관에게 '장보기' 심부름까지 시켰다"

김소영 기자 2017.04.15 15:44

인사이트좌측부터 김미경 교수와 안철수 대선후보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개인적 업무에 의원실 직원들을 동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4일 JTBC '뉴스룸'은 김미경 교수가 강의 자료 및 기차표 예매 등 사적인 업무를 의원실 직원에게 맡겼다고 보도했다.


의원 보좌관에게 '장보기' 심부름을 시켰다는 증언도 나왔다.


전직 의원실 관계자 A씨는 인터뷰를 통해 "김미경 교수가 (보좌관에게) 장을 볼 쇼핑 목록을 불러주기도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어 "물품을 정해주면 그것을 쇼핑해서 운전기사를 통해 집에 배달해줬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의원실 직원들이 안철수 후보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으나 '보좌의 차원이니 문제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보좌관들은 김 교수의 지시로 인감도장을 떼오거나 의원실 음식물의 상태를 대신 확인해 포장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안철수 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는 이날 "비서진에게 부담을 준 점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다"라며 "더욱 엄격해지겠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안철수 부인, 의원 보좌관에게 '장보기' 심부름까지 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