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른 아침 홀로 딸 보러 가는 단원고 미수습자 어머니의 뒷모습

권순걸 기자 2017.04.15 10:27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내 딸이 아직 저기 있어요.."


15일 이른 아침 세월호 미수습자 허다윤 양의 어머니 박은미씨는 딸의 모습의 눈에 아른거려 딸의 사진을 보러 나섰다.


해가 채 뜨지 않은 오전이었지만 박씨는 목포 신항 팬스를 따라 길게 늘어선 컨테이너 박스와 미수습자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는 노란 리본을 따라 걸었다.


잠에서 깬 사람도 얼마 없는 시간이었지만 박씨는 딸 다윤 양의 모습을 가까이서 보기 위해 아침 거리를 걸었다. 


박씨는 세월호 모형을 본따 만든 아크릴 배 안에 있는 다윤 양의 사진을 한참 바라봤다.


목포 신항에 올라선 세월호가 보이는 모형 배 안에는 아직까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 9명의 사진이 들어있다.


박씨는 세월호 참사가 터지기 2년 전 신경섬유종 진단을 받았다. 참사 이후에는 뇌압이 상승해 오른쪽 청력을 잃었다.


아픈 몸을 이끌고 세월호가 인양되기 전 매일같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했던 그녀는 이제 목포 신항에서 딸 다윤 양의 귀환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오늘까지 세월호 외부 세척 작업을 마치고 선내 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18일까지 작업자들의 안전을 위한 검사를 마치고 구체적인 수색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