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녀와 야수', 전 세계서 벌어들인 수익 1조 1400억원

배수람 기자 2017.04.15 10:25

인사이트영화 '미녀와 야수'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엠마 왓슨이 주연을 맡은 영화 '미녀와 야수'가 전 세계에서 약 1조 1,400억 원의 수익을 거둬들였다.


지난 14일 박스오피스 모조의 집계에 따르면 '미녀와 야수'는 12일(현지 시각)까지 상영 수익으로 월드와이드 10억 240만 달러(한화 약 1조 1,435억)의 흥행 수익을 거뒀다.


이는 2017년 첫 10억 달러 돌파 영화로 최고 흥행 수익을 거둔 것은 물론 역대 뮤지컬 영화 1위 기록까지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미녀와 야수'는 북미에서만 4억 3,383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역대 개봉 영화 14위로 올라선 가운데 역대 3D 개봉 영화 8위, 아이맥스 개봉 영화 10위에 자리했다.


국내에서 '미녀와 야수'는 2016년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주토피아'의 누적관객수 470만 6,158명을 가뿐히 넘어서는 470만 9,619명을 기록하며 식지 않는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개봉 5주차 주말을 맞아 500만 명 관객 동원이 점쳐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녀와 야수'의 흥행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