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생 모은 '5억원' 어려운 학생들 위해 기부한 90대 노부부

김소영 기자 2017.04.13 17:44

인사이트좌측부터 문대온, 조장순 부부 / 제주대학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 평생' 모은 전 재산을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한 노부부가 있다.


12일 제주대학교는 구순(九旬)을 바라보는 문대온(92), 조장순(90) 부부가 제주대 발전 기금으로 써달라며 5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어려운 형편에 힘들게 공부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기부를 결정했다.


장학금을 전달할 때도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의사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문 할아버지는 이전에도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두모장학회'를 설립하는 등 꾸준히 기부를 한 것으로 알려져 훈훈함을 더한다.


5억원이란 큰 장학금을 전달받은 제주대학교 허향진 총장은 "한 평생 힘들게 번 돈으로 기부하신 장학금이어서 더욱 가슴이 뭉클해진다"며 "고귀한 뜻을 새겨 어려운 형편의 학생들이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용하게 사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