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니네 엄마 젖가슴 못 만져서"…논산 고등학교서도 '스쿨 미투' 폭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충청남도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전국 각지 학교에서는 이같은 '스쿨 미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3일 페이스북 페이지 A고 미투 (제보 받아요)에는 이 학교 교사들의 충격적인 언행이 담긴 제보가 들어왔다.


제보를 한 학생은 슬라임을 가지고 놀던 중 B교사에게 "어릴 때 니네 엄마 젖가슴 못 만져서 커서도 그런 걸 만지고 있니"라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학생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명백한 성희롱 발언이다. 그런데 이뿐만이 아니었다.


같은 학교 C교사는 "나라에 발전이 없는 이유는 여자들이 아이를 안 낳아서 그래"라며 "너네 이렇게 집중 안 해서 돈 많은 남자 만날 수 있겠니"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D교사는 생리통을 호소하는 학생에게 "생리통 가지고 유난 떨지 말라"면서 "요새 여자들이 자궁 근육이 약해서 그렇다. 자궁 근육이 강해야 애도 순풍순풍 잘 낳지"라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E교사는 "제왕절개 수술에서 한국이 전 세계 1등이고 이게 다 여자가 배에 힘이 없어서 그런 거"라며 "자연분만을 하라"고 강요했다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E교사는 이와 함께 학생들에게 윗몸일으키기를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A 고등학교는 성희롱 대상으로 지목된 교사 10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학교 관계자는 "지난 11일 이 내용을 인지한 후 학교폭력 전담경찰관에게 신고했다"며 "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