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반도에 '미친 한파' 없는 따뜻한 겨울 온다"

인사이트Gunther Riehle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올해 최악의 폭염이 한반도를 덮치면서, 그 여파로 겨울에는 극강의 한파가 닥칠 것이라는 우려가 컸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오히려 엘니뇨의 영향으로 올겨울 한반도엔 역대급 한파가 올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세계기상기구(WMO)는 2018년 말까지 엘니뇨 발생 가능성을 70%로 내다봤다.


엘니뇨는 페루와 칠레 연안 바다가 따뜻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보통 엘니뇨가 생기면 아프리카 대륙은 가뭄에 시달리고 남아메리카 지역엔 홍수가 자주 발생한다.


인사이트2015~2016년 엘니뇨 발생 당시 태평양 수온을 나타낸 그림 / BBC 


우리나라도 영향을 받는다. 바로 겨울철 기온이다.


한반도의 경우, 엘니뇨가 발생하면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겨울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실제로 엘니뇨가 가장 강했던 2015년~2016년 겨울, 우리나라의 겨울철 평균기온은 1.4도로 평년보다 0.8도나 높았다.


반대로 엘니뇨가 약했던 2009년~2010년 사이에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0.1도 낮은 0.5도를 기록했다.


올해는 엘니뇨 발생 가능성이 70%에 이르면서 한반도 역시 극강의 한파보다는 평년보다 따뜻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다만 엘니뇨의 영향으로 비나 폭설이 자주 내릴 수 있어 곰팡이 등 농작물 관리에는 주의해야 한다. 


인사이트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