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논현동에 있는 집 한채가 전 재산"

인사이트뉴스1


최후진술에서 "나는 그런 사람 아니다"라며 적극 항변"전 재산은 논현동 집 한 채뿐"이라고 주장하기도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다스 비자금 횡령 등으로 징역 20년을 구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산은 '집 한 채' 뿐이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지난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결심공판이 열렸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피고인석에 서서 종이에 적힌 최후진술을 15분간 읽어내려갔다.


그는 "샐러리맨의 표상으로 불릴 만큼 전문 경영인으로 인정받았고, 대통령을 지냈기 때문에 돈과 권력을 부당하게 함께 가진 것으로 오해할 수는 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 상투적 이미지의 함정에 빠지는 것을 참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 전 대통령은 부당하게 돈을 챙긴 적도 없으며, 공직을 이용해 사적 이익을 탐한 적이 결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젊은 시절 학생운동을 하다 감옥에 갔던 경험을 털어놓으며 "불의에 타협하거나 권력에 빌붙어 이익을 구하지 않았다.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 전 대통령은 최후진술을 통해 다스의 실소유주가 아니라고 결백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 재산은 현재 사는 논현동 집 한 채가 전부이며 검찰에서 혐의를 두는 그런 돈을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또 "재임 중 평생 모은 전 재산을 '청계재단'에 기부했다"며 이는 "가족들에게 미안했지만 일찍이 어머니와 한 약속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을 사면하면서 그 대가로 뇌물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은 "터무니없는 의혹을 근거로 기소한 것에 분노를 넘어 비애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 회장뿐 아니라 재벌 총수 그 누구도 독대하거나 금품을 거래한 바 없다는 것이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이다.


재판장에서 꼿꼿이 15분간 최후진술을 읽은 이 전 대통령은 이따금 판사와 눈을 맞추고 검사를 빤히 바라봤다.


최후진술이 끝나자 법정을 찾은 일부 이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힘내세요"를 외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1992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의 실소유주로서 비자금 약 349억을 조성하고, 법인세 31억 4500만원 상당을 포탈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 전 대통령은 BBK투자금 회수 과정에서 다스 소송비 67억 7천여만원을 삼성그룹에 대납시키고 국정원 특수활동비 7억원을 유용하는 등 110억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50억원, 추징금 약 111억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 진실 공방으로 치달은 이번 사건의 선고기일은 구속기한 만료 3일 전인 오는 10월 5일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