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2일) 밤, 하늘에 반짝이는 '별똥별 비' 쏟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시간당 110개에 달하는 별똥별이 우리나라 밤하늘을 수놓을 전망이다.


11일 한국천문연구원(KASI)은 "오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에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태양 주위를 맴도는 스위프트-터틀(Swift-Tuttle) 혜성이 우주 공간에 흩뿌린 먼지 부스러기가 불타며 별똥별이 되는 현상이다. 


3대 유성우 중 하나로 매년 8월에 일어나는데 올해는 바로 이번 주말에 관측되리라고 한국천문연구원은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번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가장 화려하게 나타날 때는 오는 13일 오전 9시 44분이다. 이때 시간당 별똥별 110개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우주라이크'


일요일인 12일 밤~13일 새벽 때에는 이보다 적게 떨어지겠지만 때마침 달빛이 없는 그믐과 맞물리면서 별똥별을 더욱 뚜렷하게 감상할 수 있겠다.


유성우는 북동쪽 하늘에서 볼 수 있다. 보다 많은 유성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도시 불빛이 비치지 않는 깜깜하고 탁 트인 곳에서, 쌍안경이나 망원경보다는 시야가 넓은 맨눈으로 보는 게 좋다.


한편 페르세우스 유성우라는 이름은 유성우 현상이 나타나는 중심이 페르세우스 별자리에 있어 붙여졌다. 


페르세우스는 그리스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인물로 괴물 메두사의 목을 자르고 왕녀 안드로메다를 구하며 영웅이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