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엄마에게 매일 유치원 가기 싫다고 투정 부렸던 소름끼치는 이유

인사이트East2west News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아기가 유치원 가는 시간만 되면 자지러지게 웁니다"


많은 엄마가 유치원 보내는 시간에 아이가 투정을 부리는 일은 흔한 일이라고 입 모아 이야기한다.


그런데 여기, 충격적인 사진 한 장을 본 뒤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게 된 엄마가 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와 데일리메일 등 여러 외신은 러시아 아스트라한(Astrakhan)의 사립 유치원 폴린카(Polinka)에서 아이들이 학대당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보도했다.


인사이트아동 학대 사건을 폭로한 보조교사 나탈리아 디얀첸코 / East2west News


영상은 유치원 보조교사 나탈리아 디얀첸코(Natalia Dyachenko·20)에 의해 찍힌 뒤 폭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2살 정도로 보이는 아이들이 아기용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한 모습이 보인다.


하지만 일반적인 상황과는 다르다.


침대 하나당 아이 두 명이 비좁게 누워있으며, 모두 하나 같이 일회용 기저귀로 다리와 가슴 부분 등 온몸이 꽁꽁 묶여 꼼짝할 수 없는 상태다.


인사이트East2west News


나탈리아는 "어떤 아이는 목에 매듭이 있어 질식할 위험도 있지만 그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 두 아이는 오후 3시 30분까지 묶여 있을 것"이라고 끔찍한 상황을 고스란히 전했다.


그러면서 나탈리아는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여러분들이 이 영상을 꼭 봐야 한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East2west News


영상을 보게 된 피해 아동 중 한 명의 엄마 올레시아 우르즈모바(Olesya Urzhumova)는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심정이다.


그녀는 "아이가 유치원에 들어가는 걸 꺼렸다. 칭얼거리고 울었다"고 토로하며 더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러시아 전역이 분노로 들끓고 있다. 해당 유치원을 '지옥 유치원'이라 부르며,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편 현재 러시아 당국은 현재 공개된 영상 등을 토대로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East2west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