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 펼쳐질 '한여름 밤 별똥별쇼' 페르세우스 유성우 국내 촬영 사진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윤은준 사진작가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별똥별(유성)이 비처럼 한꺼번에 쏟아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유성우.


평소에는 한 번 보는 것도 힘든 별똥별을 몇 초마다 볼 수 있다는 건 매우 행복한 일임이 틀림없다.


그렇다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모습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그 모습이 궁금할 이들을 위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국내 촬영 사진을 준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윤은준 사진작가


사진 속 깜깜한 밤하늘에 반짝이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말로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황홀한 모습이다.


이 광경을 실제로 맞닥뜨리게 된다면 그 누구나 아름다운 별들의 모습에 취해 넋을 놓고 바라보게 될 것만 같다.


사진을 통해서 보는 것만으로는 아쉬운 이 광경을 이틀 뒤인 오는 12일이면 만나볼 수 있다.


매년 여름철인 8월에만 볼 수 있다는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예고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


한국천문연구원(KASI)에 따르면 지구 대기권을 통과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부스러기가 불타며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극대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윤은준 사진작가


극대기(ZHR)가 가장 높은 때는 13일 오전 9시 44분, 시간당 110개가 넘는 유성우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별똥별쇼를 제대로 보고 싶다면 불빛이 많은 도시를 떠나 별빛이 더 환하게 빛날 수 있는 깜깜하고 맑은 하늘이 있는 곳으로 가는 게 좋다. 


또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고 사방이 탁 트여 있는 곳이 관측에 적합하다.


유성우는 한 개가 아니라 수십 개가 쏟아지는 만큼 시야가 좁아지는 망원경을 사용하는 것은 자칫 관측에 방해가 될 수 있다.


그러니 망원경은 넣어두고 한여름 밤 더위 때문에 밀려오는 짜증을 잠시나마 가시게 해줄 이 특별한 축제를 두 눈 크게 뜨고 즐겨보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