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얼굴에 칼 자국 내놓고 "아기들 상처는 잘 아문다"고만 말한 의사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 산부인과 의사가 '제왕절개' 수술 중 아기의 얼굴에 칼 자국을 내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JTBC 뉴스는 경기도 평택의 한 산부인과 의사가 제왕 절개 수술을 하던 중 1.5cm 길이의 상처를 3개나 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기의 얼굴에는 상처가 선명하게 나 있다. 아기가 건강하기만을 바랐던 부모는 얼굴에 난 상처를 보고 크게 놀랐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아기의 얼굴에 무려 3개의 상처를 낸 담당 의사는 "아기들은 상처가 잘 아문다"며 부모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그는 자신의 실수는 인정했지만, 대수롭지 않게 "곧 나을 것"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피해 아기의 부모는 "태어난 아기의 얼굴에서 계속 피가 흐르고 있었다"라면서 "신생아가 다친다는 것 자체가 작은 사고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와 관련해 담당 의사는 "내 실수라서 할 말은 없다"라면서도 "아기들 상처 나고 그런 건 잘 아문다. 보토 흉도 나지 않는다"라고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병원은 수술 비용의 20%를 지급하고, 합의금으로 40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부모는 '돈'이 중요한 것이 아니기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JTBC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