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결혼'으로 힘들어하는 딸 탈출시켰다가 사위에게 '살해'당한 엄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단지 딸의 행복을 되찾아주고 싶었던 엄마는 사위의 손에 의해 무참히 살해당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불행한 결혼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어 하는 딸의 탈출을 돕다 사위에게 살해당한 엄마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25세 여성 아이샤(Aysha)는 지난 2015년에 31세 남성 무하마드 타프햄(Muhammad Tafham)과 원치 않는 중매 결혼을 했다.


당시 아이샤는 말릭(Malik)이라는 남자친구와 교제 중이었지만, 결혼은 반강제적으로 밀어 부쳐졌다.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이후 타프햄은 아내가 살던 옆집으로 옮겨와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아이샤는 결혼 생활 중에도 끝없이 타프햄과 싸우며 "이혼을 원한다", "남자친구와 함께 살고 싶다"고 주장했지만 타프햄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렇게 아이샤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던 순간, 그 누구보다 아이샤가 안타까웠던 엄마 라만 베굼(Rahman Begum)은 딸의 행복을 되찾기 위해 큰 결심을 내렸다.


바로 타프햄이 자리를 비운 사이 말릭과 함께 아이샤를 몰래 빼돌리기로 한 것.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베굼은 타프햄이 잠시 집을 비우도록 만든 뒤 말릭, 아이샤와 함께 빠르게 짐을 쌌다.


베굼은 모든 소지품을 챙긴 아이샤와 말릭에게 "말릭이 원래 살고 있던 브래드퍼드시로 떠나라"며 재촉했다.


집으로 돌아와 아이샤가 없다는 것을 깨달은 타프햄은 즉시 베굼을 찾아와 이 사실을 따졌다.


말싸움을 이어가던 타프햄은 화를 참지 못했고, 부엌에 있는 칼을 꺼내 베굼의 몸을 여러 차례 찔렀다.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베굼의 시체는 다음날 베굼의 친척에 의해 발견되었다.


근처 CCTV를 포함한 증거물을 확보한 경찰은 타프햄을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타프햄을 재판에 넘긴 토마스 검사는 "타프햄이 베굼을 죽인 후 범죄 사실이 들통날까 봐 자살로 위장했다"며 "모든 증거가 명백하다"고 전했다.


한편 타프햄은 현재까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재판은 최대 2주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