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더위 속 소방관들이 입는 '30kg짜리' 방화복 입어본 김정숙 여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폭염 속 화재 현장에서 고생하는 소방관들을 찾아가 격려했다. 


8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김정숙 여사가 직접 찾아와 위로의 말을 건넸다.


특히 이날 김 여사는 30kg을 넘어서는 무거운 특수방화복을 입어보는 등 일선 소방관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여사는 방독면과 산소통, 헬멧, 장갑을 차례로 입었으며, 평소 소방관들의 경우 이 모든 과정을 1분 안에 해내야 한다는 설명도 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까지 40도에 육박했던 폭염은 한풀 꺾였지만, 외부 일정만 소화하기에는 더운 날씨였다. 


방화복 체험을 마친 김 여사는 미리 준비해 간 수박과 팥빙수를 소방서 직원들에게 전하고,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화성소방서가 화재 출동 건수 1위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무더위에 얼마나 고생이 많으신지, 그 책임감으로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 얼마나 큰 애정인지, 그런 애환 같은 것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의 생명을 위해 무거운 옷을 입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꼭 동질감을 느끼고 싶었다"면서 "불길 속에서 불과 마주하지 않고 입기만 했는데도 힘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


그러면서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은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여러분이 정신건강까지 어렵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 아파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트라우마 치료센터를 만들고, 많은 정성을 갖고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 여사의 이번 행보는 지난달 25일 충남의 시골 마을을 찾아 어르신들의 폭염 나기를 체험했던 것에 대한 연장 선상으로 진행됐다.


당시 김 여사는 어르신들에게 약 1시간가량 건강 수칙 등을 안내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