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9일) 전국 곳곳에 '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쏟아진다…"더위는 그대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숨 막히는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일은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소나기가 지나간 뒤에도 기록적인 무더위는 가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전국에 매우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아지고,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겠다.


인사이트뉴스1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국지적으로 시간당 30-50mm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충청남도와 전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과 서해 5도에서는 10-60mm가량의 비가 내리겠다.


충남과 전라도에서는 5-40mm, 경기 북부 및 강원 영서 북부와 강원 산지, 경북 북부 등 일부에서는 100mm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 기온은 28-36도로 전망된다.


인사이트뉴스1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질 수 있으나, 소나기가 그치면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춘천 26도, 대전 26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4도, 춘천 34도, 대전 33도, 대구 35도, 부산 33도, 전주 35도, 광주 36도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다바 0.5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0m, 서해와 남해 먼바다 최고 2.0m, 동해 먼바다 최고 3.0m로 일겠다.


인사이트뉴스1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을 유지하겠다.


오존농도는 경기 남부, 충북, 전남, 경북, 경남 지역은 '나쁨', 그 외에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수량의 지역 차가 크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산간계곡과 하천 지역의 야영객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히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