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 밤, 메두사의 목을 벤 페르세우스가 쏟아내는 '별똥별 쇼' 펼쳐진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계속되는 열대야로 인해 잠 못 이루는 사람들에게 작은 희소식이 전해졌다.


여름철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오는 12일 밤 북동쪽 하늘에서 별똥별 쇼를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8일 한국천문연구원(KASI)은 지구 대기권을 통과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부스러기가 불타며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극대기가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스위프트-터틀 혜성은 태양을 133년에 한 바퀴씩 회전한다. 이때 혜성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스러기들이 지구 공전궤도와 겹치면 빠른 속도로 대기권에 빨려들어 페르세우스 유성우 현상이 일어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천문연구원이 발표한 '8월 천문현상'에 따르면 이번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ZHR)는 13일 오전 9시 44분, 유성우 수는 시간당 110개다.


극대기는 1시간 동안 맨눈으로 관측할 수 있는 별똥별 수를 뜻한다. 유성우 현상은 극대기 앞뒤로 수일간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9시 44분은 해가 뜬 뒤이기에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적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유성우 현상이 펼쳐지는 12일 밤은 달빛이 거의 없는 월령 1.1일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로 인해 하늘이 매우 어두워 날씨만 맑다면 하늘을 수놓는 별똥별 쇼를 육안으로 관측할 수 있겠다.


별똥별 쇼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불빛이 많은 도시를 떠나 깜깜하고 맑은 하늘이 있는 곳으로 가는 게 좋다. 또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고 사방이 트여 있는 곳이 관측에 적합하다.


유성우를 자세히 보겠다며 망원경을 사용하는 것은 자칫 관측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유성우는 한 개가 아니라 수십 개가 쏟아지기 때문에 시야가 좁아지는 망원경으로는 제대로 된 관측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유성우의 이름인 페르세우스는 그리스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인물로 다나에와 제우스 사이에 태어난 아들이다.


페르세우스는 최악의 괴물 메두사의 목을 베고 영웅이 된 뒤 바다 괴물의 먹이가 될 뻔한 안드로메다를 구출하고 그와 결혼해 미케나이의 왕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