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으로 실적 개선 큰 기대···목표가 91만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인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네이버가 무한한 잠재력으로 내년에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IBK투자증권은 2일 네이버에 대해 "긴 호흡으로 볼 때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추천했다.


투자의견은 '매수'에 목표주가는 91만원을 제시했다.


이승훈 연구원은 이날 "견고한 검색광고 성장, 라인의 글로벌 성장, 클라우드와 핀테크 잠재력 등을 감안할 때 내년부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인


2018년 실적은 매출액 5조5천490억원으로 전년대비 18.6%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조428억원으로 11.6%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쇼핑검색에서 네이버페이로 이어지는 '쇼핑 생태계'가 활성화되면서 중소 커머스 광고주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요인으로 꼽혔다.


인사이트이해진 네이버 GIO(Global Investment Officer) 겸 라인 회장. 사진 제공 = 네이버


특히 O2O(Offline to Online) 사업 강화를 통해 신규 오프라인 광고주의 대규모 유입이 기대되는 대목도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연구원은 "라인(4개국)의 월 이용자는 1억6천400만명으로 네이버 이용자의 5배 이상으로 최근 퍼포먼스 광고 기반의 디스플레이 광고매출이 빠르게 상승 중"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클라우드와 핀테크 사업을 통해 미래 성장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