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위한 관리시스템 도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SH공사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건설 현장에도 '주 52시간 관리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한다.


2일 SH도시공사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건설 현장에서도 주 52시간 근무제를 정착시키기 위해 '관리시스템'을 새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건설현장의 주축인 하도급 업체는 주로 직원수 300명 이하인 소규모 업체로 이번에 도입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의 의무 적용 대상이 아니다.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업무강도가 높고 근로시간도 잘 관리되지 않아 관리 시스템이 가장 필요한 취약계층 중 하나였지만 이번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서도 예외에 해당되면서 사실상 관리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 것.


SH공사는 이 같은 건설현장 근로자의 근로시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이번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H공사


건설현장 주 52시간 관리시스템의 일환으로 SH공사는 현장 관리자 및 근로자에게 출퇴근 시간을 관리하는 인식 장비 등 사용자 편리성을 고려한 최신 장비를 제공한다.


또 소정 근로시간을 준수하기 위한 사전 경고 정보를 관리자 및 근로자에게 제공해 근로시간을 초과하지 않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SH공사는 이를 통해 기본적인 출역 관리, 외국인 근로자 관리 등 현장 여건에 맞게 근로자 관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SH공사는 우선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4단지 아파트 건설공사 현장에 3개월간 시범 운용할 계획이며 실효성 및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보완책을 마련한 후 확대 적용해나갈 방침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어려운 근무 환경에서 고생하고 있는 건설현장 근로시간을 적절하게 관리하여 선진 건설문화 정착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