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예상···매수 타이밍"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진제약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삼진제약이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1일 케프투자증권은 삼진제약에 대해 "대표 품목인 플래리스와 노인성질환 치료제 등 주요품목이 분기 최대실적을 이끌었다"며 "3분기에도 역대 최대실적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는 5만5천원을 유지했다.


삼진제약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6%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5% 늘어난 656억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진제약


김형수 연구원은 "전문의약품(ETC) 사업부문이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하며 541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6%, 11.5% 증가한 2천615억원, 523억원으로 추정했다.


한편 현대차증권도 올해 2분기 삼진제약이 시장 추정치를 상회하는 분기 최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며 '매수' 투자의견을 내놨다.


인사이트캡사진 제공 = 삼진제약


목표주가는 5만6천원을 유지했다.


강양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삼진제약이 2분기 영업이익 151억원, 영업이익율 23.1%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며 "항혈전제, 뇌기능개선제 등 대표제품의 성장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