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신세계그룹, 내년부터 온라인 사업부문 본격 확대 전망"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신세계백화점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NH투자증권이 신세계그룹에 대해 온라인 사업부문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 30일 신세계그룹에 대해 새로운 온라인 법인 설립에 따라 내년부터 온라인 사업부문이 본격적으로 확대되어 갈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그룹이 올해 초 온라인 사업부문을 분할하고 독자적으로 투자를 유치하기로 발표하면서 향후 사업성에 대한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올해 내로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온라인 사업확장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신세계백화점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내년 3월 주총을 목표로 온라인 법인 분사 계획안을 마련 중에 있다.


현재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뉜 온라인 사업부 자산 및 인력 등을 통합한다는 안건을 내년 주주총회에 상정하고 새 온라인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신세계 관계자는 "현재 온라인 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 유치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설립 시기는 아직 명확하게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아마존이 2분기 북미부문 영업이익률 5.6%를 기록하면서 B2C(기업과 소비자 간 직접거래) 온라인 사업 모델의 수익성을 증명했다"며 "중장기적으로 국내 B2C 온라인 사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신세계그룹 역시 주목해 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