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죽어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심장 위에 "장기기증하겠다" 타투한 소방관

인사이트Instagram 'mminsol_tattoo'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소방관은 자신이 죽고 나서도 어떻게 다른 생명들을 구할 수 있을지 강구했다.


지난 23일 세종특별자치시에서 활동하는 타투이스트 박민솔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고객에게 새긴 타투 하나를 공개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나는 장기/조직 기증을 희망합니다', 'KOREA FIRE FIGHTER(대한민국 소방관)'이라는 문구와 심전도 모양을 왼쪽 가슴, 즉 심장 위에 새긴 남성의 상반신이 담겨 있었다.


박민솔 타투이스트는 사진과 함께 "현직 소방관이신 손님이었다"고 설명하는 글을 덧붙였다.


이 소방관은 이미 장기 및 조직 기증을 하겠다고 기증희망 등록을 해놓은 상황이었다. 그런데 왜 굳이 타투까지 결심한 것일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박 타투이스트는 "(손님이) 직업이 위험한 만큼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생길지 몰라 어떤 일이 생겼을 때 최대한 빨리 남들이 알아차릴 수 있기를 원하셨다"고 전했다.


실제 장기기증 의사 여부는 신분증 등에 부착되는 마크로 파악할 수 있다. 유사시에는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가능한 빠른 시간 내 이뤄져야 하는 것이 장기기증 절차인 만큼, 이 타투를 새기게 된 것으로 보인다.


소방관은 다른 사람들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희생하는 직업이다.


한평생 헌신하고 죽음을 맞이한 이후에도 타인을 도울 방법을 찾아낸 해당 소방관의 결심과 그 결심을 보여준 이 타투는 현재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minsol_tatto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