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공사,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실증 단지' 준공식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오늘(24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실증 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24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이란 시설 농가에서 소요되는 에너지를 태양광, 히트 펌프 등의 신재생 에너지원을 활용하여 ESS(에너지 저장 시스템)로 저장·공급하고 EMS(에너지 관리 시스템)로 관리·제어 할 수 있도록 설계한 미래형 온실을 말한다.


이번 실증 단지는 한전과 전라남도가 연구 자금을 공동 투자하여 농업기술원 부지 3,300㎡에 에너지 사용 재배 연구를 위한 첨단 유리 온실 1동(1,360㎡), 버섯 연구동 1동(568㎡), 신재생 설비(1,000㎡)를 구축하였다. 태양광-ESS가 결합된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으로서는 국내 최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한전 전력 연구원은 작물별로 온실에서 사용되는 냉난방 에너지의 최적 공급 모델을 찾아내고, 전남농업기술원은 온실 및 버섯 재배사 내부에서 최신 재배 시설을 활용하여 작물 재배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저감하면서도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실증 연구는 농업 분야와 에너지 분야의 기술을 융·복합화한 것으로 향후 실증 연구가 성공할 경우 사업 모델을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농업 부문에서는 점차 고령화 되어 가는 농촌 지역에서 농업의 자동화와 선진화를 통해 농가소득을 확대할 수 있다.


또 에너지 부문에서는 농업에 농사용 전기 및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신재생 전원을 활용함으로써 온실 가스를 줄일 수 있고, 농촌 지역의 신재생 에너지 보급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은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 에너지 발전 설비의 20%를 농업 분야에 설치할 계획을 갖고 있어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의 전국 확산은 이런 도전적인 목표를 달성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과 전라남도는 이번 실증 단지 준공을 시작으로 향후 최적의 사업 모델 및 보급 정책을 개발하기 위한 농업·에너지 융복합 기술 개발 협력에 적극 노력하기로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