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 등 상장 계획…"재무구조 더욱 견고해질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광약품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부광약품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자회사 3곳을 상장시킬 계획이다. 


24일 부광약품은 덴마크 소재의 자회사인 다이나세라퓨틱스를 상장시킨다고 밝혔다. 


다이나세라퓨틱스는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사에서 LTT기술을 도입해 전립선암 항암제의 개량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전임상을 끝내고 내년 중 글로벌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LTT기술은 항암제 복용시 발생할 수 있는 섭취 음식물에 의한 영향을 줄이고 약효의 체내 흡수율을 높여 치료 효과를 높이는 기술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부광약품은 앞서 지난 6월 또다른 덴마크 자회사인 콘테라파마도 3년 안에 코스닥에 상장시킨다고 밝힌 바 있다.


콘테라파마는 중추신경계 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벤처로, 부광약품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설립계획을 밝힌 OCI와의 조인트벤처도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사나 자회사가 상장하면서 발생한 수익은 부광약품의 재무구조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 것이다"라며 "신약 개발과 후보물질 확대 등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광약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