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불황에도 상반기 영업이익 5천509억원 사상 최대 실적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LG생활건강이 장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실적은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고가의 화장품 성장을 발판으로 2분기 기록적인 성과를 낸 것으로 업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의 2분기 매출은 1조6천52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1% 증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2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5.1%, 11.4% 증가한 2천673억원, 1천874억원을 달성했다.


LG생활건강의 상반기(1~2분기) 매출은 8.7% 증가한 3조3천118억 원, 영업이익은 12% 늘어난 5천509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이러한 매출은 지난 2005년 3분기 이후 51분기,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3분기 증가하며 무려 '13년 연속' 성장하는 성과로 기록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화장품사업은 2분기 매출 9천534억원, 영업이익 1천94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 23.2%, 30.1% 뛰었다.


특히 면세점 매출은 '후' 브랜드 인기에 힘입어 무려 70% 가까이 증가하는 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생활용품사업은 같은 기간 매출은 3천372억원, 영업이익은 273억원으로 각각 6.0%, 27.9% 감소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내수경기 침체와 브랜드 경쟁 심화 그리고 관광객 수 회복이 더딘 경영 환경에서도 후, 숨 등 럭셔리 화장품 라인들의 견고한 성장으로 국내외 성장을 이뤘다"고 전했다.


한편 LG생활건강은 수익증가에 따른 풍부한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이 전년 6월말 대비 11.2% 포인트 개선된 48.4%로 5년 연속 낮아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