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CJ대한통운, 투자의견 '매수'…목표가 18만원 유지"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삼성증권이 CJ대한통운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이전 주가와 동일한 18만원으로 유지했다.


23일 삼성증권은 "CJ대한통운은 영업이익이 15.2% 감소했지만, 매출액이 전년 동기 4.8% 증가할 것으로 보여 시장 기대치에는 부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와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 오픈 지연으로 인해 이익 개선속도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목표가가 장기간 같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주가는 2017년 7월 22만원까지 높아졌다. 이후 2018년 2월 18만원을 최저점으로 제시돼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23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CJ대한통운의 주가는 15만 8,500원이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 대비 11.8%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해석도 있다. 전일 종가는 16만 1,000원이다.


한편 모바일 쇼핑의 급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의 시장 점유율 및 수익성은 하반기부터 터미널 자동화에 따라 본격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