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모두투어, 2분기 실적 부진…목표가 하향 조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차증권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현대차증권이 모두투어에 대해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23일 현대차증권은 모두투어에 대해 해외 여행심리 위축으로 인한 2분기 실적 부진을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4만 4,500원에서 3만 4,500원으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모두투어의 2분기 예상 매출액은 872억원(전년 동기 대비 29.5% 증가), 영업이익은 62억원(전년 동기 대비 16.1% 감소)으로 시장 예상치를 밑돌 것"이라고 분석했다.


모두투어의 자회사인 자유투어 역시 2분기에 약 5억원의 적자가 날 것으로 내다보며 자유투어의 연간 예상 영업이익을 기존 20~30억원에서 5~7억원으로 하향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모두투어


유 연구원은 "6월 지방선거와 러시아월드컵 등의 영향으로 내국인의 해외여행이 줄었고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으로 수익성 역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원화가치가 하락하고 유가상승에 따른 항공권 가격 인상이 있었다는 점은 해외여행 심리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연구원은 또 "모두투어가 실적 부진 우려로 이미 큰 폭의 주가 조정을 받았다"면서 "하반기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회복으로 본업과 자유투어의 실적 개선이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모두투어의 일본 노선 비중은 전체 송출객의 20%으로, 오사카의 비중은 일본 내 약 5~8%로 낮은 편이라는 점은 오히려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일본 지진에 따른 영향은 미미할 것이기 때문.


그러나 일본 중부지방의 폭우, 40도 이상의 폭염 등 악재가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점은 일본 노선 자체의 수요 둔화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