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회사도 못 만든 '탈모 알약' 발명해 '대박' 터트린 국내 제약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JW중외제약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해내지 못한 알약 제조에 거뜬히 성공한 국내 제약회사가 있다. 


최근 JW중외제약은 기존에 연질 캡슐 형태로만 만들 수 있었던 '두타스테리드' 성분의 복제약을 알약으로 만드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제품 이름은 '제이다트'. 정제 형태의 탈모 및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다. 


기존 연질 캡슐 형태의 경우 복용할 때 입 안이나 식도에 달라붙는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JW중외제약이 개발한 두타스테리드 정제 '제이다트'는 그러한 불편함을 없애면서도 연질 캡슐의 체내 흡수율과 동일하게 만들어진 전문 의약품이다. 


JW중외제약은 두타스테리드 정제에 대해 지난해 9월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한 상태이며, 최근 광동제약 등 다수의 국내 제약사와 위탁생산계약을 맺었다. 


특히 이 약은 JW중외제약 제제원료연구센터가 보유한 기반기술인 난용성 약물전달시스템을 적용해 그동안 제약 업계가 풀지 못했던 난제를 말끔히 해결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JW중외제약


이번에 JW중외제약이 개발한 제제 기술로는 흡수율이 일정한 완전한 가루약 복합제를 만들 수 있다. 


JW중외제약은 아울러 전립선비대증의 1차 치료제인 알파 차단제와 복합제 개발 등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태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제이다트 개발은 신약 개발뿐 아니라 기존 복제약을 개량하는 제제기술도 새로운 사업 모델이 될 수 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