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죽(粥) 시장 확대 등 수익성 개선···목표주가 36만원 상향"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원F&B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동원F&B가 신제품 판매량이 증가하는 등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나 목표주가가 상향 조정됐다.


키움증권은 18일 동원F&B에 대해 "현금창출원(캐시 카우·Cash Cow) 및 신제품 판매량 성장세, 참치어가 추가 하락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33만원에서 36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동원F&B의 2분기 실적은 인센티브 소급 반영에도 불구하고 원어투입단가 하락과 신제품 매출 호조로 인해 수익성 개선 흐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동원F&B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36% 늘어난 '118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인사이트서울 서초구 동원 F&B 사옥. 사진 제공 = 동원F&B


상품군별로 살펴보면 참치캔은 간편식 컨셉트의 '더참치'와 '더참치 투고'의 호조로 10% 이상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축산캔·냉동만두는 판가인상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수 있고, 유가공은 가공유·발효유 제품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7~8%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인스턴트 죽(粥)은 경쟁사의 시장 진입으로 시장 규모가 확대돼 동원F&B의 매출이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안주 간편식 '심야식당'도 올해 100억원 이상의 매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참치어가 하락세는 더욱 심화될 가능성이 높지만 성수기의 어가 레벨을 감안하면 비수기(1분기) 어가는 지금보다 더 낮은 레벨에 위치할 가능성이 높다"며 "참치 어획시장이 완전 경쟁시장에 가깝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경쟁력이 열악한 수산업체들이 적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