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 대학생 예비자 1천140명 모집

인사이트박상우 LH 사장. 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 박상우)는 전국 6개 지역에서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 대학생 예비 입주자 총 1천140명을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모집하는 곳은 경기도(수원), 강원도(춘천), 경남(창원, 진주, 김해), 광주광역시, 충북(청주), 대전광역시 총 6개 지역이다.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사업은 고령자, 대학생 등 1~2인 소규모 주거취약계층을 위해 도심지내 단독·다가구주택 등을 LH가 매입해 리모델링(재건축) 후 대학생 또는 고령자에게 시중 임대료의 30% 수준으로 임대하는 사업이다.


임대보증금은 최저 100만원에서 최대 660만원, 임대료는 최저 3만2천원에서 최대 15만6천원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청인 자금사정에 따라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는 일정 한도 내에서 상호전환이 가능하다.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LH 청약센터 또는 모바일 앱(LH 청약센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단독세대주인 신청인에 한해 정부에서 운영 중인 버팀목전세자금 대출이 가능해 시중 은행(우리, 기업, 농협, 신한, 국민)에서 본인의 소득, 신용도 등에 따라 저리로 자금지원도 받을 수 있다.


입주자격은 공고일 기준 무주택자로서 청약가능지역 내 대학에 재학 중인 타 시·군 출신의 대학생이며, 일부 유형은 소득·자산 기준을 추가로 충족해야 한다.


LH 관계자는 "입지여건이 양호한 도심 내 노후주택을 매입해 LH가 원룸형태로 직접 설계하고 재건축해 기존 다가구주택의 단점을 상당 부분 보완했다"며 "시세 3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대 6년까지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한 만큼 많은 대학생들이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