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XX는 죽여야 해" 주차 못 했다고 '빗자루 반토막' 날 때까지 머리 가격한 이웃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주차 시비로 이웃을 무차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빌라 공용 주차장에서 빗자루로 이웃을 폭행한 A(44)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4일 오전 7시 36분께 인천시 남동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이웃 주민 B(39)씨에 전화를 걸었다.


부인의 차가 B씨 차로 인해 빠져나갈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전화를 받은 B씨는 4분 후 주차장으로 내려와 차를 빼줬다.


인사이트JTBC


이때 주차장 구석에 있던 빗자루를 집어든 A씨가 갑자기 B씨에게 달려들었다.


A씨는 빗자루 나무 자루 부분이 완전히 두 동강 날 때까지 B씨의 머리를 가격했고, 놀란 B씨는 얼른 머리를 움켜쥐며 숙였다. 


이를 본 A씨 부인이 팔에 매달리며 말렸지만 소용없었다.


오히려 A씨는 "놔봐. 이런 XX는 죽여버려야 해"라고 말하며 부러진 것 대신 새 빗자루를 찾아와 B씨를 여러 차례 내리쳤다.


A씨는 경찰에 아내의 차가 주차장에서 나갈 수 없자, 화를 못 참고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경찰에 의해 특수상해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상태다.


인사이트JTBC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