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흉기협박' 혐의로 법원 출두하는데 해맑게 웃는 이서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의 적절치 못한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12일 오전 11시 20분께 이서원은 서울 문정동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첫 번째 공판에 출석했다.


이날 이서원은 차에서 내려 취재진이 몰려있는 법원 앞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옅은 미소를 띠어 보이는 등 다소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중범죄를 저질러 법원에 출두하면서 웃음기 가득한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그는 취재진 앞에 서서 "성실히 재판과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하며 90도로 허리를 굽혔다.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앞서 지난 4월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동료 여성 연예인 A씨에게 강제로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의 연락을 받고 달려온 A씨의 지인에게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불구속 기소된 이서원은 이날 법원에서 해당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했지만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러 기억하지 못 한다며 양형을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서원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가 제공한 술을 마시고 잠을 자는 상태였다. 이런 사람이 강제 추행을 하겠나. 이해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서원의 다음 재판 기일은 9월 6일 오후 5시로 정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