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역대급 석양 볼 수 있는 코타키나발루행 항공권 단돈 '8만원'

인사이트Instagram 'airseoul_official'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속이 뻥 뚫릴 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국제선 항공권을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가 찾아왔다.


지난 10일 에어서울은 동경·오사카·다낭·괌 등 국제선 항공권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이다 특가'는 에어서울이 일 년에 두 번 실시하는 정기 이벤트다.


사이다 같이 속이 뻥 뚫리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답답함을 풀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항공운임은 편도 기준 일본 최저 5천원부터다. 동남아는 최저 1만9천900원부터 시작된다.


유류할증료와 제세공과금을 포함한 편도 총액은 동경·오사카 4만9천900원, 다카마쓰·요나고·시즈오카·구마모토·우베 4만5천900원, 홍콩 6만7천300원, 다낭 8만500원, 코타키나발루·씨엠립 8만2천700원, 괌 10만9천900원부터 등이다.


특히 '역대급 석양'을 볼 수 있는 '코타키나발루' 항공권이 '8만원'에 나왔다는 점이 여행 덕후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에어서울은 첫날 특가 항공권 구매에 성공하지 못한 사람을 위해 두 번, 세 번 도전할 수 있도록 둘째 날, 셋째 날도 각각 추가로 특가 좌석을 오픈한다.


탑승 기간은 10월 28일부터 2019년 3월 30일까지다. 


에어서울 홈페이지 회원만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