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투신한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발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유튜버 양예원 씨 사건과 관련돼 조사받고 있던 중 투신한 스튜디오 실장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께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랐다.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이를 발견하고 119로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스튜디오 실장 A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A씨는 앞서 지난 9일 오전 9시 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신이 발견된 암사대교는 미사대교로부터 약 10km가 떨어진 곳이다.


인사이트뉴스1


A씨는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를 강압적으로 촬영하고 노출 사진을 유출한 사건과 관련해 이날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미사대교 위 갓길에 주차된 A씨 명의의 차량에서는 "억울하다"라는 내용이 적힌 유서가 나오기도 했다.


경찰은 A씨가 관련자 구속에 이어 추가 피해자까지 등장하면서 심적인 부담을 느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덧붙여 "현재 시신의 지문 검사 등을 통해 정밀 감식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자세한 내용은 추후 추가됩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