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권과의 유니폼 교환 약속 지키려 대표팀 세레모니 끝날 때까지 기다린 훔멜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김영권이 독일 축구대표팀 수비의 핵심 훔멜스의 인성을 전했다.


지난 11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던 김영권, 조현우, 이승우, 이용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영권은 이날 독일전에서 있었던 마츠 훔멜스와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독일에 승리를 거둔 '카잔의 기적' 이후 김영권은 훔멜스에게 다가가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바이에른 뮌헨 소속의 훔멜스는 독일은 물론 전 세계에서도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중앙 수비수다.


김영권의 요청을 들은 훔멜스는 "팀이 패배해 분위기가 좋지 않다"며 "조금 있다 라커룸에서 바꿔주겠다"라고 약속했다.


훔멜스의 대답에 김영권은 속으로 유니폼 교환을 포기했다고.


기분이 좋지 않았던 훔멜스가 유니폼 교환을 에둘러 거절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더욱이 김영권은 경기장을 찾아준 한국 팬들에게 인사를 전한 뒤 라커룸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결국 마음을 접고 한참 후에야 라커룸에 들어선 그는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훔멜스가 약속대로 한국 라커룸 앞에서 김영권을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


김영권은 "'괜히 세계적인 선수가 아니구나'라고 생각했다"며 훔멜스와 유니폼 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