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보고 첫눈에 반해 '3일' 만에 결혼하자고 한 '사랑꾼' 조현우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국가대표 사랑꾼' 조현우가 아내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가 출연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우는 "아내가 '누나'라는 말을 좋아한다. 3살 연상이다"라면서 아내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인의 소개로 아내를 만났는데, 만난 지 3일 만에 프러포즈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조현우는 처음 만났을 때 그 마음 그대로 여전히 아내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했다.


그는 결혼한 햇수는 물론 얼마나 만났는지에 대해서는 "1,200일"이라고 정확하게 일수를 기억하고 있었다.


이날 '라디오스타' 녹화장에는 조현우의 아내인 이희영 씨가 찾아와 꿀 떨어지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현우는 "아내는 내가 아플 때 항상 힘을 주고 최고라고 말해줬다. 항상 내조를 잘해줘 의지를 많이 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월드컵 기간 동안 혼자 힘들었을 텐데 잘 이겨줘서 고맙다. 고마운 부분이 너무 많아서 기회가 될 때마다 표현하고 싶다"고 아내에 대한 사랑을 또 한 번 드러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