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2일) '슈퍼문' 가까워지는 가운데 '후텁지근' 찜통더위 절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12일인 오늘 전국적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햇볕까지 강하게 내리쬐어 매우 후텁지근한 무더위가 예상된다.


달과 지구가 매우 가까워지는 '슈퍼문' 현상과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남·서해안의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슈퍼문은 보름 또는 그믐에 달과 지구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져 달이 크게 보이는 현상이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폭염특보가 확대하면서 낮 기온이 33도 이상까지 오르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inkerfairyjen'


기상청이 전망한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8∼35도이다.


서울은 낮 최고 32도이다. 대전과 세종, 전주, 광주, 대구, 경북, 포항, 울산 등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4∼35도 수준까지 올라가겠다.


밤에도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많다.


제주도는 제8호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새벽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겠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 바다에서 0.5∼3.0m, 남해 먼 바다에서 0.5∼2.5m, 동해 먼 바다에서 0.5∼1.5m로 인다.


당분간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이른바 슈퍼문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다.

댓글